연구동향
물리학과 김충선 교수 과학기술훈장 웅비장 수상
2018.04.23

2018.04.20 과학의 날을 맞아 대전 국립중앙과학관에서  기념식과 함께

2018 과학기술진흥 대한민국 정부포상 시상식이 열렸다.

 

연세대학교 물리학과 김충선 교수는 대한민국 과학기술훈장(웅비장)

수상하였다.

 

<공적내용>

김충선교수는 입자물리학이론분야 세계정상의 연구자로서 현재 270 이상의 국제논문을 발표 하였을 뿐만 아니라

다수의 상을 수상 하는 물리학의 발전에 지대한 기여하였다.

특히, 2015 불활성 중성미자가 디락입자인지 마요라나 입자인지 있는 새로운 방법을 제안하여,

미국 물리학회 뉴스로 채택되었으며, 현재 스위스 제네바의 LHC 실험실에서 검증 되어지고 있는 중이다.

 

하여, 과학기술진흥을 통하여 국가발전에 이바지한 공로가 크므로 대한민국 헌법에 따라

김충선 교수에게 과학기술훈장 웅비장을 수여합니다.